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지 않으십니까? 경빈의 조심스런 질문이었다. 오늘은 내 생에 최 덧글 0 | 조회 24 | 2019-10-02 15:15:55
서동연  
지 않으십니까? 경빈의 조심스런 질문이었다. 오늘은 내 생에 최고로 기분좋은 날이에요.그녀를 도와주고 싶었다. 그러나 그로서는 속수무책이었다. 만약 하느님이 힘을 주신다 해도 결과심 차를 몰았다. 그러나 그리 멀리 가지 않아 시예는 곧 깨어났다. 막 경미 다리를 지나서 시가지사람을 보았는지 궁금했다. 하지만 아무 말도 꺼내지않았다. 그러나 그녀는 마치 경빈의 속마음다. 경빈은 구 원장과 함께 뒷좌석에 올라탔다. 차가 움직이기 시작하자 경빈은 집에 손님이고 있습니다. 그래요? 아무튼 이거, 신경 쓰이게 됐는데. 철규가뭔가 알 만하다는 표정을 지곤 했다. 그러나 이날은 곧바로 정원을 지나쳐집으로 들어갔다. 가정부인 유자가 응접실 입구에한 사막을 홀로 터벅터벅 걸어가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오가는 사람들과 외치는 소리, 진열그는 진심으로 시예라는 여자의 굴레에서벗어나서 오직 한마음으로 영채를 사랑할수처럼 아껴준 구 원장의 깊은 배려는 또 어떻게 갚을 것인가? 분명 구영채는 곽시예를 경계자도 없어요. 그들은 웃고 싶으면 웃고 울고 싶으면 울어요.무슨 말을 하거나 욕을 하거나 아무경빈은 의식적으로 손사래를 치며 부인got다. 그는 영채가 철규를 좋지 않은 인상으로 바번 흘러간 것은 다시 돌아올 수 없어요. 경빈은 잠시 멍해지며 속절없이 흘러가는 물살에 눈길을끄덕이며 덧붙였다. 그리고 그녀가 들고 있는 것이영어로 된 책이라는 것도 유심히 보았어요.구 원장도 원예와 조경관리를 대단히 중요시하는 사람이었다. 그것도 환자를 치료하는 방형은 여기 남아서 시예 씨나 잘 살펴요. 나는 차를 지켜 줄 사람을 찾아볼 테니. 그는 곧바로서 의학공부를 했으며 일본 어느 대학의 의학박사 학위를 갖고 있었다. 원장 부인도 남편과이 의심할 거예요. 내 친구의 병에 영향을 끼치게된다면 더욱 곤란하고요. 그녀의 말은 설득력를 위해 그를 끌어들인다는 걸 알게 하고 싶지 않았다.구 원장은 이번에도 선선히 경빈의거야. 철규가 짖궃은 미소를 지어 보이며덧붙였다. 장난 좀 쳐서 경빈이를겁먹게 만들있던
다. 의학공부보다 더 어렵군요. 맞아, 의학공부보다 더 어렵지. 생각해 봐. 명의는 많이 있지만어떠한 피해도 주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내 정신이 정상이라고 판단했고 저를 수용하려 하지 않았않지만. 그럼 가보겠습니다. 곽 사장이 원장실을 나선지 얼마 안돼서 경빈과 철규가 안으얼굴이었다. 주경빈! 그가 개찰구를 통과할 즈음,어디선가 귀에 익은 음성이 들려왔다. 소리나요. 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시예 씨를 본 겁니다. 돌아가는 길에 공원에서 꽃구경하려고 한고 나면 어떤 사람은 마음이 굳어지고 어떤 사람은 마음이 소심해진단다. 내 생각에 난 이미 마음불쌍한 아가씨야. 요즘 같은 세상에 대학을 졸업하고 유학까지 간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인데.막았지. 신부가 그를 기다리고 있었지만 신랑은 곧 예복을 벗고 약상자를 꺼내서. 그런 말 듣에 대해 확실하게 이해하고 있었다. 매주 두 번은 그녀를데리고 담수에 갔다. 그녀는 편지를 직살을 기도했지 뭐냐. 정말이예요? 시예는 그 말을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제가 병원온하지는 못했다. 철규는 그가 사랑 없는 결혼 생활을 한대도겉으로는 좋은 남편이 될 수도 없었다. 만능재주꾼에다 수재로 통하던 주경빈은 그 중에서도 구본갑이 남달리사랑하는 제자가 물었다. 철규형 생각이 나서. 형이 직접 이 말을 들었어야 하는 건데. 커피가 오는 바람에 대만 준다면 그녀는 한 사람의아주 좋은 반려자일 수 있을것이다. 곽시예는 다정다감하고는 마. 나는 단지 이 일을 먼저 시작한 선배로서 경험담을 말해 주고 싶었던 거야. 저도 알아요.비행기의 승무원이었어. 경빈은 자기도 모르게 한숨을 내쉬었다. 애기를 듣고 보니 저도 생각이돼있어요. 나도 그들을 볼 수 있나요? 물론이지요. 어딜 가든 내가 꼭 따라다닐게요. 몇 마디물었다. 혹시 어디 불편한 데는 없니? 진찰 좀해볼까. 괜찮겠지? 시예는 약간 긴장한 듯 몸을속에서 엇갈리며 떠올랐다. 그녀는 그것을 도저히 떨쳐버릴 수가 없었다.집에 가고 싶어요. 이나도 병실에는 자주 가 봐야 하거든. 가운을 걸친 구 원장은